라오스 마을 사람들은 이달 말까지

라오스 마을 사람들은 이달 말까지 농장을 비우라고 지시했습니다.

라오스 마을

해외사이트 구인 이 땅은 이제 지역 육군 부대가 지분을 가지고 있는 카사바 가공 공장으로 사용될 예정입니다.

라오스 남부 참파삭(Champassak) 주의 두 마을에서 약 100가구가 카사바 가공 공장을 건설할 회사에 190헥타르(470에이커)의 농지를 포기해야 했다.

Bachieng Chareunsouk 지역의 Phialat와 Khanlai 마을의 가족들은 AIDC Trading Company, Ltd.가

6월 9일 라오스 군인들이 영토를 봉쇄한 후 논 가치보다 훨씬 적은 금액을 그들에게 제공했다고 말했습니다. 나중에 군인들은 다음과 같은 표지판을 세웠습니다.

회사는 공장 건설에 대한 양보를 받았으며 주민들은 9월에 건설이 시작되기 전에 벼농사를 중단하고 이사해야 합니다.

이 프로젝트는 라오스 소유의 AIDC Trading과 Champassak 육군 군단의 공동 투자로,

라오스 국방부가 지원합니다. 양 당사자는 2월 17일 프로젝트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당국을 화나게 하지 않기 위해 이름을 밝히기를 거부한 한 주민은 “(군인들이) 마을 사람들이

동의하지 않으면 밭을 갈아서 모든 농작물을 파괴하겠다고 위협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들(회사)이 작은 보상을 제공했지만 마을 사람들은 항상 가족을 먹일 돈을 벌기

위해 농작물을 심는 데 토지를 사용했기 때문에 필요하지 않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돈[지불]은 나중에 없어질 것입니다. 그들은 마을 사람들을 부당하게 대우했습니다.”

회사 대표는 마을 사람들에게 농작물에 대해 헥타르당 670만 킵(미화 434달러), 토지에

대해 2,500만 ~ 3,000만 킵(미화 1,619-1,942달러)을 지불하겠다고 제안했다고 그는 말했습니다.

라오스 마을

그는 “너무 낮아 마을에서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이 지역의 토지가 헥타르당 최소 5000만~8000만 킵(미화 3,237~5,180달러)의 가치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라오스의 개발 프로젝트는 종종 원래 소유주에 대한 적절한 보상 없이 토지를 빼앗았다는

비난으로 이어졌습니다. 토지 약탈의 영향을 받은 마을 사람들은 정부 관리의 보복이 두려워 말을 하는 것을 두려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30가구는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아무 것도 얻지 못할 것이라고 믿었다고 그 거주자는 말했다.

그들은 또한 이 문제에 대해 당국과의 충돌을 피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그는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제안을 거부한 가족들은 약속된 지불금이 다른 곳에서 토지를 구입하기에 충분하지 않기 때문에 토지를 돌려받기를 원한다고 말합니다.

일부 마을 사람들은 회사와 당국이 돈을 주지 않고 토지를 빼앗을까봐 걱정합니다.

“그들은 그것이 국유라고 말할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땅을 잃은 마을 사람들은 토지가 라오스의 국가 소유이기 때문에 재산에 대한 소유권이 없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가족을 먹일 작물을 재배할 수 있도록 매년 세금을 냅니다.

주민들은 지방 당국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참파삭의 농림부 관계자는 RFA에 토지가 양보로 AIDC Trading에 양도되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더 많은 정보 제공을 거부했습니다.

보상 문제에 대해서는 “우리는 이 문제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대부분 [토지]가 양보로 주어졌기 때문에 회사가 그것을 모두 가져갔습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