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우주 로켓 으로 더미 위성을 궤도에 올려놓는데 실패

국산 우주 로켓

국산 우주 로켓 으로 더미 위성을 궤도에 올려놓는데 실패하여, 10년 동안 지속되어온 이 엘리트 우주 클럽에 가입하려는 한국의 계획에 차질을 빚었다.

누리호라고도 알려진 KSLV-II 로켓은 목표 고도 700km까지 비행했지만 1.5t급 인체모형 위성을 궤도에 올려놓지는 못했다.

“누리호의 시험 발사가 완료되었다.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유감스럽게도 목표에 완벽하게 도달하지는 못했지만, 첫 발사에서 매우 훌륭한 성과를 거두었다.”

사설토토 사이트

이 실패는 한국이 10년 이상 우주 프로그램을 위해 획득하려고 노력해온 우주 발사 차량 기술인 위성을 궤도로 보내는 도전을 강조한다.

지금까지 러시아, 미국, 프랑스, 중국, 일본, 인도 등 6개국만이 1톤 이상의 위성을 탑재할 수 있는 우주발사체를 개발했다.

국산 우주 로켓 문 대통령은 한국이 누리호 우주발사체를 내년에 다시 발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도 더미 위성이 초속 7.5km의 속도에 도달하지 못해 의도된 궤도에 도달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521초 동안 타기로 되어 있던 3단 로켓의 7톤 엔진을 475초 동안만 연소시켜 마지막에 로켓의 속도가 느려지게 했다.

임 실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1단계 페어닝 2단계는 성공적으로 분출했고 3단계는 성공적으로 점화됐다는 점은 여전히 성과”라고 말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 관계자는 엔진이 더 짧은 시간 동안 연소된 이유를 파악하기 위해 추가 데이터 분석을 실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누리호가 이 더미 위성을 궤도에 올려놓는 데는 실패했지만 전문가들은 이번 시도가 한국의 우주 프로그램에 의미 있는 발자취를 남긴다며 첫 시도에서 새로 개발한 로켓의 성공률은 현재까지 30%라고 강조했다.

장영근 한국항공대 미사일 전문가는 “75t급과 같은 거대한 엔진을 가진 한국의 첫 시도라는 점에서 성공적인 발사는 정말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실패의 원인을 정확하게 분석하고 다시 도전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의 로켓 발사는 2009년과 2010년 실패로 끝났다.

2013년, 한국은 러시아에서 첫 번째 단계가 만들어졌지만, 나로호를 성공적으로 발사했다.

과학뉴스

3단 누리호 로켓은 1단에는 75t급 액체엔진 4개, 2단에는 75t급 액체엔진, 3단에는 7t급 액체엔진을 클러스터링으로 사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