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의 사과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는

교황의 사과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는 북미 원주민

교황의 사과에 대해

후방주의 워싱턴 —프란치스코 교황은 캐나다의 카톨릭이 운영하는 기숙학교에서 원주민, 메티스, 이누이트 어린이들이 100년

넘게 겪은 학대에 대해 “깊은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화요일 앨버타주 마스카와시스에서 4개의 Cree Nation(Ermineskin Cree Nation, Louis Bull Tribe, Montana First Nation

및 Samson Cree Nation)이 있는 곳에서 연설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유감스럽게도 많은 기독교인들이 원주민을 억압하는 세력의 식민주의적 사고방식을 지지한 방식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교회와 종교 공동체의 많은 구성원들이 당시 정부가 조장한 문화 파괴 및 강제 동화

프로젝트에 무관심으로 협력한 방식에 대해 용서를 구합니다. 기숙 학교 시스템.”

Francis는 사과가 “문제의 끝”이 아님을 인정했습니다.

그는 “이 과정의 중요한 부분은 과거에 일어난 사실에 대해 진지하게 조사하고 기숙학교의 생존자들이 겪은 트라우마로부터 치유를 경험하도록 돕는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캐나다 원주민은 그 말을 첫 단계로 환영했습니다.

교황의 사과에 대해

전 원주민 총회 의장인 래리 필립 폰테인(Larry Phillip Fontaine)은 캐나다 방송공사(CBC)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나아갈 길이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냥 ‘미안해요’라고만 한 게 아니다. 우리보다 먼저 할 일을 내놓은 것 같다.”

그러나 다른 이들은 교황의 연설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고 말하며 그가 기독교인을 대신해 사과했다고 지적했다.

기숙학교 생존자인 장 샤를 피에타초(Jean-Charles Piétacho) Eukanitshit 이누스 평의회 의장은 CBC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듣고 싶은 말은 진정으로 용서를 구하고 가톨릭 교회를 대신해 사과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악을 저지른 것은 소수의 기독교인에 불과한 것과 같습니다. 우리는 다시 한 번 생존자들의 상황을 하찮게 여기고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에게는 연설이 생략된 것으로 유명했습니다.

Pimicikamak Cree Nation의 David Monias 국장은 Canada CTV News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우리가 캐나다 전역에서 발견하고 있는 표시되지 않은 무덤에 대해 더 많이 들을 수 있기를 바랐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프란치스코가 일련의 15세기와 16세기 교황령에서 파생된 국제법 개념인 발견의 교리를 언급하기를 바랐습니다. 원주민 지도자들은 바티칸에 이러한 법령이 오늘날 국제법으로 짜여져 있다고 주장하면서 이러한 법령을 철회할 것을 수년 동안 요구해 왔습니다.

국회는 “가톨릭 교회가 적극적으로 숨기고 있는 온전하고 순수한 진실을 알기 전까지 학대자들에게 책임을 묻거나 피해에 대한

배상을 구하거나 교회, 정부 기관, 경우에 따라 우리 자신의 지역 사회 및 가족과 화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폰 샤프 아메리칸

인디언 대통령은 월요일 교황에게 보낸 공개 서한에서 이렇게 말했다. more news